Wannabe Young
PRESS
제목 강한 자외선에 기미잡티 생기기 쉬운 여름, 대처법은?
작성일 18-07-25 15:06
조회 626

여름은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일광화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미, 잡티 등과 같은 색소 질환이 악화될 수 있는 계절이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

 

강한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손상을 막기 위해 중요한 것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 기미, 잡티를 예방하는 1단계라고 할 수 있다. 외부 자외선에 따라 적당한 차단 지수의 제품을 사용해야 하며, 땀과 같은 여러 요인에 의해 지워질 수 있기 때문에 2~3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 주어야 효과를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이미 발생하였거나, 악화된 기미, 잡티 등의 색소질환이다. 기미는 옅은 갈색 혹은 짙은 갈색으로 불규칙하게 이마와 눈 주변, 뺨 등에 전체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과도한 멜라닌이 피부 표면에 나타나는 것이다. 가장 큰 원인은 유전, 내분비 이상, 자외선 등으로도 발생이 가능하다. 이러한 기미는 한번 생기면 자외선 차단제를 주기적으로 바른다 하더라도 사라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병원을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 및 규칙적인 관리를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수역 피부과 첫눈에 반한 의원 윤승환 대표원장은 “기미, 잡티는 자외선 차단제를 적절히 도포해 예방하는 것이 좋지만, 이미 생겨버려 고민이라면 다양한 레이저를 통해서 치료 및 개선이 가능하다”고 하며 “색소질환은 겉으로 보기에 비슷해 보이지만, 저마다 원인이나 모양, 깊이 등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모든 환자에게 똑같은 레이저를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의 증상에 맞춘 1:1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미, 잡티를 개선할 수 있는 레이저로는 레이저 토닝, 클라리티, 엑셀브이 등이 있으며 복합적으로 시술을 적용했을 때 더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면서 “간단해 보이는 레이저 시술이라고 할지라도 숙련된 의료진의 정확한 진단 하에 꼼꼼한 시술이 이루어져야 하므로 병원의 선택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색소 레이저 시술 후에는 개인에 따라서 색소침착, 일시적인 피부 민감, 붓기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메디컬리포트=오현지 기자]​ 

 

기사 원문 >> http://medicalreport.kr/news/view/49192

이전 목록 다음